맞춤형 상담신청

훈련후기

 

게시판읽기
거슬링 1개월차
작성자
김영길
조회
268
추천
0

영어는 항상 나에겐 걸림돌이었다. 무언가를 도전할 때 마다 영어때문에 항상 포기했고 목표를 낮출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더더욱 영어를 정복하고 싶었다. 그렇게 지인의 추천으로 박코치에 발을 디딘지 어연 2개월이 지났다.
영어를 못해서 왔는데 영어로 말하라니 처음엔 너무 어색하고 두렵고 부담스러웠다. 항상 영어때문에 발목이 잡혔기 때문에 나 스스로도 못한다고 자책하고 자신감도 없었다. 하지만 이젠 알게 되었다. 나에게 부족한 건 자신감이라는 것을
같은 목표를 가지고 온 친구들과 함께 같이 배우고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대화하는 것이 너무 즐거웠다. 팝송도 부르고 드라마 대사도 외우며, 함께 스터디도 하고 하루의 전체를 학원에서 지내면서 친구들과 많이 친해졌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영어가 내 삶에 들어왔다. 항상 영어로 어떻게 말해야 하나를 생각하다보니 최근에는 영어로 어떻게 말할까를 생각하는 꿈까지 꾸게 되었다. 그리고 외국인만 보면 괜히 말 걸고 싶다.
내가 정말 늘고 있는걸까라는 생각에 낙심도 하고 또 실패가 반복되진 않을까 두려움에 떨기도 하지만 어쩜 그리 우리의 마음을 잘 아시는지 길을 잃은 어린 양들을 이끌어주는 코치님들 덕분에 항상 힘을 얻는다. JD의 재수강송은 잊을 수 없다^^
영어하고 싶은 사람 여기 모이세요 저희랑 같이 대화합시다! 주중반 강추! 스터디 강추! 9to10미션 강추!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 글작성

추천 답변하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의견달기(0)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