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상담신청

훈련후기

 

게시판읽기
스파르타 거슬링 2개월차
작성자
남유미
조회
2,564
추천
0

처음 학원에 왔을 때 제일 좋았던 인풋 방식은 답답노트 였습니다.
워낙 모르는걸 알아가는걸 좋아하는 성격이기도 하고
그저 학원에서 시키는걸 외우는게 아니라
스스로 답답하고 입으로 나오지 않는 단어를 찾아보고 기록하고 기억하니
더 오래 남는거 같아요.

당장은 너무 많은 단어에 내가 다 기억 못할거라 생각 할 수 있지만
친구들과 대화할 때 갑자기 팝! 하고 떠오르기도 하고
너무 안외워지는 단어도 미드나 다른 영상을 볼 때 또 한번 자극이 되어
기억하게 됩니다. 그래서 반복과 자극이 중요한 것 같아요.

멀게만 느껴졌던 답답노트 챌린지를 성공하고나니 더 자신감이 붙고
앞으로 하게 될 영어공부도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마음이 듭니다.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 글작성

추천 답변하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의견달기(1)

권용재
2020-07-01
예쁜 세이지! 근데 열심히 하고! Unfair! ^^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