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코치어학원 박코치온라인훈련소 박코치주니어
  • 박코치주니어
  • 네이버공개자료실
  • 즐겨찾기

학사일정

2018. 5 이전달 다음달
  • 02-454-7931

사례별 성공담

박코치의성공 후기는 100% 실화

 

 

게시판읽기
토론토에서 영어로 생활하는데 별 지장 없이 살고 있는 1人
작성자
조미영
작성일
2012-12-07
조회
5292
추천
0



이거 꽤 두서없이 긴 글인데... 읽어주실거죠..?^^;;;



저 이거 얼마나 쓰고 싶었나 몰라요!!!
진심 이거 쓰고싶어서 비비드드림 했습니다.

일단 저는 지금
워홀로 토론토에 왔고, 이제 2개월이 거의 다 되가네요..^^
또한
영어로 생활 하는데 아무런(은 아닙니다. 지장 있어요 암요 있고말고요 ㅋㅋㅋ) 거리낌 없이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에 저 사진은 제 프렌치 친구가 초대해줘서 간 파티입니다>_< 보시면 아시겠지만 에이시안은
정말 없었더라는... 두어명정도?!

제가 왜 이런 얘기부터 시작 하냐면은..
저를 알고 계시는 코치님들은
알거든요............ㅋㅋㅋ
저의 진짜 폭풍 테러블한 영어 실력을 ㅋㅋㅋㅋ
아마 그때 저는 관심사병 비슷한 거였을 겁니다 ㅋㅋㅋ
그럼요,  관심 사병이었죠;
--------------------------------------------------------

안녕하세요 ^^ 저는 국내집중어학연수과정 16기 조미영 이라고 합니다.

Melissa 이기도 했던...-_-;


일단 먼저 말씀 드리자면,

저는 졸업을 하진 못했구요, 마지막 1개월을 남겨두고 그만둬야했습니다..

이 얘길 하려면 너무 길고 우울-_-한 얘기가 되겠지만,

일단 확신이 안생겼었고요, 그 당시에..

제가 굉장히 몸도 마음도 나약-_- 해졌던 시기라 이생각 저생각하다가 마지막 한달을 버티지 못하고

그만 두게 됐었어요.

일단 허울은 좋게 보이고 싶은 맘에

"나 다른 공부 할거다! 문법 공부 할거임!!"

이 명목 아래 그만 뒀더랬습니다..ㅋㅋㅋ

결론은..


네 ^^; 열심히 문법 공부 했구요
그래머인유즈 베이직부터 시작했는데

그 쉬운 말도 이해가 당췌 되질 않아 동강 두번씩 보고 책도 두번씩 봤네여...
그래도 워낙 공부 안했던 스타일인 지라 뒤돌면 까먹고 뒤돌면 까먹고 그래요..-_-;

지금은 인터로 갈아타서 동강 보면서 공부 하고 있습니다 >_<
이 역시 마찬가지............역시 공부는 어려워요..

하지만 박코치 어학원을 안거치고  '공부' 부터 시작했으면

전 지금 워홀이란 명목아래 캐나다에 와서

어디 한국 식당에 짱박혀서

하루종일 한국말을 쓰면서 하루종일 한국친구를 만나서 쏘주를 병나발 불며

하루하루를 불평불만으로 보내고 있었겠져 ㅋㅋㅋㅋㅋㅋㅋㅋㅋ확신합니다.



전 솔직히,

박코치 어학원 국내어학연수 등록할때

영어 진짜 트이는 건줄 알았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막 술술 막 나오는 건줄 알았어요 ㅋㅋㅋ

하지만 웬걸

나만큼 못하는 애들도 없었고

웬만하면 그래도 시험영어는 알고 오는 친구들이 많았고,

기본적인 문법, 단어는 다 아는 상태에서 오더라구요.

여기서 잠깐,

저로 말씀 드릴거같으면

수능?
안봤습니다.ㅋㅋ

초중고 영어?
뭐.. 영어란 과목을 듣긴 했죠..?!

근데 진짜 98퍼센트 확신해서

저 영어공부 진짜 해본적이 없네요...-_- 거짓말 같죠?

근데 진짜에요.. 저기서 2퍼센트 중에 1은

초등학교 3학년땐가, 4학년땐가-_-

눈 높아지는 그.. 학습지 있잖아요... 그거 한 6개월?!

그리고 나머지 1은

중고등학교때 그냥 쪽지시험처럼-_-

단어나 문장 안외우면 맞을까봐..ㅋㅋ

억지로 외웠던 그정도?

뭐 그나마도 제대로 했었겠습니까..

시험공부 했겠습니까..ㅋㅋㅋㅋ 차라리 매로 때우고 말자 이 생각하죠 ㅋㅋㅋ

그니까 더 쉽게 이해를 드리자면

학교 다닐때 진짜 공부 안하고 관심 없는 애들 있잖아요..

엄살아니고 진짜 진심..ㅋㅋ

저에요 그게>_<
하하;


자꾸 쓸대없는 말들이 섞여서 내용이 길어지네요 -_- 지루해지게..-_-

여하튼 그정도의 정말 말도 안되는 실력의 소유자였죠

350반 초반에 한마디 안하고 ..ㅋㅋ

솔직히 1000반 까지도 학원내에서 영어로 말을 많이 쓰진 않았네요 ㅋㅋ

왜냐, 못하니깐.
ㅋㅋㅋㅋ

(혹시라도 지금 그러고 계신 분 계시나요? 안돼요! 박코치님이 항상 말하시잖아요 ㅋㅋㅋ

걍 뱉으라고 ㅋㅋㅋㅋㅋㅋ걍 뱉으세요 그래야되요 여기 오니까 느낍니다 왜 그렇게 말씀 하셨었는지,

챙피한게 어딨어요! (전 엄청 창피해했었습니다 ㅋㅋㅋ남들 시선 의식 너무 하고, 하지만 이거 아니에요 ㅋㅋㅋㅋㅋ제가 겪었잖아요 ㅋㅋㅋㅋ 이거 아니에요 진짜 ㅋㅋㅋㅋ) 돈 낸값 해야죠 막 뱉으세요! 길가다가 에밀리나 다른 코치님들 보이면

그냥 붙잡고 막 말해야돼요 ㅋㅋㅋ 막상 나오면 외국인 만날 기회 정말 없습니다 ^^ ;심지어 이곳 토론토

에서도 외국인이랑 얘기할 기회조차 못 얻는 친구들 꽤 많아요.)

근데 지금 지나고 보니

제가 잘 못하고 있던거였어요

그땐 진짜 이해 하나도 안됐지만

박코치님이 해주시던 말씀이 다 옳은거였더라구요..

솔직히 들으면서

기대도 많이 되고

때로는

첨부파일
a_focus.jpg

목록보기

추천 수정하기 삭제하기

의견달기(1)

송익주
2015-02-14
읽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