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코치어학원 박코치온라인훈련소 박코치주니어
  • 박코치주니어
  • 네이버공개자료실
  • 즐겨찾기

학사일정

2017. 6 이전달 다음달
  • 02-454-7931

사례별 성공담

박코치의성공 후기는 100% 실화

 

 

게시판읽기
토론토에서 영어로 생활하는데 별 지장 없이 살고 있는 1人
작성자
조미영
작성일
2012-12-07
조회
3636
추천
0



이거 꽤 두서없이 긴 글인데... 읽어주실거죠..?^^;;;



저 이거 얼마나 쓰고 싶었나 몰라요!!!
진심 이거 쓰고싶어서 비비드드림 했습니다.

일단 저는 지금
워홀로 토론토에 왔고, 이제 2개월이 거의 다 되가네요..^^
또한
영어로 생활 하는데 아무런(은 아닙니다. 지장 있어요 암요 있고말고요 ㅋㅋㅋ) 거리낌 없이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에 저 사진은 제 프렌치 친구가 초대해줘서 간 파티입니다>_< 보시면 아시겠지만 에이시안은
정말 없었더라는... 두어명정도?!

제가 왜 이런 얘기부터 시작 하냐면은..
저를 알고 계시는 코치님들은
알거든요............ㅋㅋㅋ
저의 진짜 폭풍 테러블한 영어 실력을 ㅋㅋㅋㅋ
아마 그때 저는 관심사병 비슷한 거였을 겁니다 ㅋㅋㅋ
그럼요,  관심 사병이었죠;
--------------------------------------------------------

안녕하세요 ^^ 저는 국내집중어학연수과정 16기 조미영 이라고 합니다.

Melissa 이기도 했던...-_-;


일단 먼저 말씀 드리자면,

저는 졸업을 하진 못했구요, 마지막 1개월을 남겨두고 그만둬야했습니다..

이 얘길 하려면 너무 길고 우울-_-한 얘기가 되겠지만,

일단 확신이 안생겼었고요, 그 당시에..

제가 굉장히 몸도 마음도 나약-_- 해졌던 시기라 이생각 저생각하다가 마지막 한달을 버티지 못하고

그만 두게 됐었어요.

일단 허울은 좋게 보이고 싶은 맘에

"나 다른 공부 할거다! 문법 공부 할거임!!"

이 명목 아래 그만 뒀더랬습니다..ㅋㅋㅋ

결론은..


네 ^^; 열심히 문법 공부 했구요
그래머인유즈 베이직부터 시작했는데

그 쉬운 말도 이해가 당췌 되질 않아 동강 두번씩 보고 책도 두번씩 봤네여...
그래도 워낙 공부 안했던 스타일인 지라 뒤돌면 까먹고 뒤돌면 까먹고 그래요..-_-;

지금은 인터로 갈아타서 동강 보면서 공부 하고 있습니다 >_<
이 역시 마찬가지............역시 공부는 어려워요..

하지만 박코치 어학원을 안거치고  '공부' 부터 시작했으면

전 지금 워홀이란 명목아래 캐나다에 와서

어디 한국 식당에 짱박혀서

하루종일 한국말을 쓰면서 하루종일 한국친구를 만나서 쏘주를 병나발 불며

하루하루를 불평불만으로 보내고 있었겠져 ㅋㅋㅋㅋㅋㅋㅋㅋㅋ확신합니다.



전 솔직히,

박코치 어학원 국내어학연수 등록할때

영어 진짜 트이는 건줄 알았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막 술술 막 나오는 건줄 알았어요 ㅋㅋㅋ

하지만 웬걸

나만큼 못하는 애들도 없었고

웬만하면 그래도 시험영어는 알고 오는 친구들이 많았고,

기본적인 문법, 단어는 다 아는 상태에서 오더라구요.

여기서 잠깐,

저로 말씀 드릴거같으면

수능?
안봤습니다.ㅋㅋ

초중고 영어?
뭐.. 영어란 과목을 듣긴 했죠..?!

근데 진짜 98퍼센트 확신해서

저 영어공부 진짜 해본적이 없네요...-_- 거짓말 같죠?

근데 진짜에요.. 저기서 2퍼센트 중에 1은

초등학교 3학년땐가, 4학년땐가-_-

눈 높아지는 그.. 학습지 있잖아요... 그거 한 6개월?!

그리고 나머지 1은

중고등학교때 그냥 쪽지시험처럼-_-

단어나 문장 안외우면 맞을까봐..ㅋㅋ

억지로 외웠던 그정도?

뭐 그나마도 제대로 했었겠습니까..

시험공부 했겠습니까..ㅋㅋㅋㅋ 차라리 매로 때우고 말자 이 생각하죠 ㅋㅋㅋ

그니까 더 쉽게 이해를 드리자면

학교 다닐때 진짜 공부 안하고 관심 없는 애들 있잖아요..

엄살아니고 진짜 진심..ㅋㅋ

저에요 그게>_<
하하;


자꾸 쓸대없는 말들이 섞여서 내용이 길어지네요 -_- 지루해지게..-_-

여하튼 그정도의 정말 말도 안되는 실력의 소유자였죠

350반 초반에 한마디 안하고 ..ㅋㅋ

솔직히 1000반 까지도 학원내에서 영어로 말을 많이 쓰진 않았네요 ㅋㅋ

왜냐, 못하니깐.
ㅋㅋㅋㅋ

(혹시라도 지금 그러고 계신 분 계시나요? 안돼요! 박코치님이 항상 말하시잖아요 ㅋㅋㅋ

걍 뱉으라고 ㅋㅋㅋㅋㅋㅋ걍 뱉으세요 그래야되요 여기 오니까 느낍니다 왜 그렇게 말씀 하셨었는지,

챙피한게 어딨어요! (전 엄청 창피해했었습니다 ㅋㅋㅋ남들 시선 의식 너무 하고, 하지만 이거 아니에요 ㅋㅋㅋㅋㅋ제가 겪었잖아요 ㅋㅋㅋㅋ 이거 아니에요 진짜 ㅋㅋㅋㅋ) 돈 낸값 해야죠 막 뱉으세요! 길가다가 에밀리나 다른 코치님들 보이면

그냥 붙잡고 막 말해야돼요 ㅋㅋㅋ 막상 나오면 외국인 만날 기회 정말 없습니다 ^^ ;심지어 이곳 토론토

에서도 외국인이랑 얘기할 기회조차 못 얻는 친구들 꽤 많아요.)

근데 지금 지나고 보니

제가 잘 못하고 있던거였어요

그땐 진짜 이해 하나도 안됐지만

박코치님이 해주시던 말씀이 다 옳은거였더라구요..

솔직히 들으면서

기대도 많이 되고

때로는 읭?! 말도 안되 진짜-_-?

나 맞게 하고 있는거야?! 이런 의구심 진짜 많이 들지 않아요?ㅋㅋㅋ

전 좀 그랬었는데.....ㅎㅎㅎ

심지어 하루는,

박코치님과의 개별 면담 시간이었어요...

한달에 한명씩 국내어학연수 전 수강생 1:1 면담 하잖아요...

워낙 바쁘시고 상담 해야 할 사람도 많으니까

시간을 많이 쓸 순 없거든요..

근데 700반때 상담을 하는데

저만 거의 30분 이상을 했던거 같아요..-_-

이걸로만 봐도 저는 그냥 관심 사병이죠 뭐 ㅋㅋㅋ

주 얘기로는

내가 갖고 있는 피해의식, 남의 시선(남들과의 비교), 자존감부족 뭐 기타등등..

사람이 가질 수 있는 온갖 나쁜 거는 다 갖고 있었네여 ㅋㅋㅋㅋ

당연히 영어는 너무 어렵다 이건 당연한거였고..

그래도 한편으로 의구심이 들면서도 열심히 하려고 노력은 참 많이 했어요

-

제가 그만 두는 날이 박코치님과의 면담 날 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면담 받지 않고 그냥 그만뒀습니다.

아마 박코치님을 그날 뵈었었더라면

졸업^^ 했을지도 모르겠네여..ㅎㅎ 워낙 팔랑팔랑한 귀를 갖고있는지라 ㅋㅋㅋ

여하튼 그만두고, 문법 공부도 하면서(열심히 하려고 노력 많이 했습니다 ^^ 나이가 적은것도 아니고,
하지만 그닥 착실하진 않았네여..ㅋㅋ)

..ㅋㅋ중간에 진짜

아 난 영어는 아니구나

이 생각 엄청 햇구요

박코치어학원의 훈련법도 거의 손 놓고 있었구요

그렇게 2개월가량 보내다가

전 토론토로 왔네요.

처음에

그.. 외국인들이 주는 압박감이라고 해야 하나요-_-

한마디 입에서 떨어져 나오질 못하고..-_-

제가 워낙 긴장을 많이 하는 성격이라..

사실 말은 참 많아요..-_-; 꽤 수다스러운 성격인데 그 영어라는것이..ㅠㅠ

-------

그리고 이 곳에서 영어 학원을 다닐 생각은 없었습니다.

영어 학원 꼭 다녀야 한다는 주변사람들이 많았어요...제 영어실력을 알고 있으니까요 ^^; (하지만 박코치님은 달랐죠! 워홀 가서 영어학원 왜다니냐고 ㅋㅋㅋㅋ그건 미친짓이라고 ㅋㅋㅋ)

하지만 다닐 수 없었어요...

돈이 없었거든요-_-


처음엔 막막 하더라구요...

여기저기 알아본 결과

토론토 내에는 무료로 ESL을 가르켜주는 곳이 은근히 많이 있습니다..

교회라든지 뭐...기타 등등..^^( 하지만 이거 잘 알아보셔야 합니다 ^^ 가끔 교회라는 이름 아래

알수없는-_- 종교집단들이 많거든요 ㅋㅋ 저도 한번 이상한데 갔다 왔더랬죠 하하)

근데 솔직히..무료 이에쎌은 못다니겠더라구요...ㅠㅠ

............너무 지루해서...
전 역시 '공부' 로 다가가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는 그런 존재인가 봐요 ㅎㅎ

이 학원 저학원 트라이얼 레슨도 받아보고 ㅋㅋ

그냥 트라이얼만요 ㅋㅋㅋㅋ

이것 역시 그냥 뭐-_-

그러다 어쩌다 알게된 ㅋ 한달가량 됐네요..

그룹 과외를 하게 됐어요

그룹과외라고 거창 하진 않고요... 일단 쌌고요!ㅋㅋㅋ

캐내디언 티처와 학생 세네명이서 하루에 두시간반씩

거의 스피킹 위주의 수업이에요

분위기가 굉장히 박코치어학원 아웃풋 수업과 비슷합니다!

그래서 여긴 꽤 적응을 잘 해서 재밌게 보내고 있어요 ^^

공부라기 보단 영어로 말하러 가는식이거든요

이제 이것도 끝이 보이네요

왜냐하면.........

제가 잡을 구했거든요.


ㅋㅋㅋㅋㅋㅋㅋ

하하하하

원래는 이얘기가 하고 싶었던건데..--_-; 너무 사설이 많아지면서 길어졌네요...

그냥 제 생생한 심경을 전해드리고 싶었던지라..;

일단 제가 일하게 될 곳은

에스프레소바 이구요

(한국에 있을때 제 직업은 바리스타였습니다^^현재도 미래도 쭈욱-)

한국인은 일하지않는

토론토 안에서 꽤나 핫한

로컬커피샵이구요

대부분 워홀 오는 친구들이 스*벅* 에서 잡을 구하면

꽤나 성공 한거에요... 여기서 일 하려면 영어가 웬만큼 되야 하니깐요 ^^

하지만 제 기준에서는

그 곳을 넘어버렸네요..ㅋㅋㅋㅋㅋ

'커피'로는 정말 꽤나 전문적이고,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바리스타들도 꽤나 프로페셔널*-_-* 하거든요

여기 토론토 오자마자

이 카페에서 너무 일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맨날 거기 가서 몇시간씩 공부하고

(전략이라면 전략..ㅋㅋ 얼굴 익숙하게 하기 ㅋ)

저 진심 비비드 드림 했네요..ㅋㅋ여기서 너무 일 하고 싶어서...ㅋㅋ

4개의 샵을 갖고 있는 곳인데요

사실 제가 맨날 가서 얼굴도장 찍던 곳은 이미 하이어링이 다 된 상태라서 직원을 더이상 뽑진 않고

다른 매장에 추천 해 준다 했어요..^^

근데 이거 아세요?

이런거 되게 흔치 않은 일이거든요...ㅠㅠ 진짜 진짜...

레주메 진짜 백장 돌려서 안되는 애들은 안되더랍디다!!

뭐 사실 트릭이라면 트릭이지만

친한 오빠가 작년에 여기서 일을 하긴 했었어요..ㅋㅋㅋ 그 오빠가 워낙 일을 잘해서 코리안에 대한 이미지가

좋았던것도 같아요 ^^;;;;

그게 어제였고요,

전 오늘 다른매장에 잡 인터뷰를 보고 왔구요

하이어링이 됐고요 ㅋㅋㅋ

다음주부터 트레이닝을 받기로 했어요>_<

-------------

자 여기서 더더욱 중요한 것

정작 중요한 영어죠

위의 과정들... ㅎㅎ 당연히 영어 술술 썼죠...ㅋㅋ 물론 혼자 상황극-_-하면서

연습 많이 했어여 집에서 ㅋㅋㅋㅋㅋㅋ

저 영어로 일상 적인 대화를 하는데에 있어서는

큰 무리는 없답니다 지금..

솔직히

못알아듣는건 못알아들어요 (단어를 참 많이 몰라요 ㅋㅋㅋ)

그럼 미안한데 다시 얘기해달라고 하기도 하고 대충 때려맞추기도 하고 그래요.

근데 주변에 조금씩 알게 되는 한국인이나 일본인 들 사이에서 보면

제 발음이 제일 좋아요, (진짜 프렌치나 아랍쪽이나 발음 안좋은애들은 진짜 죽어도 못알아들어요-_- 엄청 쉬운 단어여도)
하하;


진짜에요 제 영어 듣고 "너 영어 꽤 잘한다" 이 얘기 사람들한테 꽤 많이 들었네여..

좀 재수 없나여?ㅋㅋㅋ

저 위에 있는 사진에-

저날 진짜 오래 외국인들과 얘기 많이 했거든요?

물론 대부분 트레블러 라서-_- 같은 말을 엄청 반복 하긴 했지만요..ㅋㅋㅋㅋ

그래도 한명과 삼십분 이상을 대화하고

얘기하다보면 막히기도 해요 당연하죠 전 한국인이고

태어나서 영어공부를 한 기간이

9개월 밖에 안되는데요, (이건 정말 진심이에요! 저 박코치어학원 알바같은거 아닙니다 ㅋㅋㅋㅋ)

일단 저의 가장 큰 문제는 자신감 부족이었구요 ㅋㅋㅋ

지금은 그걸 깨려고 노력 많이 한답니다

토론토는 특히나 이민자들이 많아서

틀린 영어에도 관대하답니다 ㅋㅋ

그리고 전 지금 10개월이란 시간이 남아있구요 ^^

맨날맨날 여기 애들과 일을 하면서 영어쓰고 토론토 라이프를 즐길 일만 남았네여

제가 일 할곳에 한국인은 저밖에 없습니다>_<

물론 영어공부 쭈욱 열심히 계속 해야죠 ㅋㅋㅋㅋ




===

1000반 초반에

적응 진짜 못했어요.. 사실 350반부터 그랬던거같네요 ^^;;ㅋㅋㅋ 친구들과 코치님들은 제가 너무 좋아했지만

(우리 동기들은 다 알거임 ㅋㅋ) 영어는 너무 어려웠죠 저에게..ㅠㅠ

의구심이 들었지만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고

중간에 슬럼픈지 뭔지 뭐 그냥-_- 여하튼 그 비슷한게 자꾸 오려고 해서

학원도 막 빠지고-_-그러기도 했지만..ㅋㅋ



일단 경험자로써

이게 맞아요

이게 맞는 길 인거같아요,

어려워요, 암요 어렵죠 ㅋㅋ 남에 나라 언어 습득하는게 쉬운가요 그럼?ㅋㅋㅋㅋ



제가 여기가 아니고 다른 학원이나 다른 방법으로 시작했다면

앞서 말했다시피 전 지금 틀림없이 한국식당 가서 김치찌게 나르고 있었을 겁니다.


자꾸 글이 옆으로 새네요..-_-;;

천반 초반에 여러 코치님 들과 상담도 참 많이했습니다.

'아. 난 도저히 못하겠다.'

허지혜코치님께 먼저 저의 이 심각 한 상황에 대해 토로 하였고, 코치님의 경험담을 얘기해 주시면서

저에게 힘을 주셨고,

그 후에 어썸코치님, 권오성코치님 께서 정말 진심으로 저의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고민해 주셨구요..

결국 권오성 코치님 앞에서는 눈물을>_< 보이고 말았었네여 ㅋㅋㅋㅋ

권오성코치님은 정말 인간적으로 인간적으로 인간적으로 정말 인간적인 상담을 해주셨거든요..ㅠㅠㅠㅠㅠㅠ

코치님은 항상 저에게 감동을 주셨네여>_< 표현은 못했지만..ㅋㅋㅋ

그리고 제가 정말 ㅋㅋㅋㅋ좋아했었던 성진코치님 ㅋㅋㅋㅋㅋㅋㅋㅋ우리반에 알만한 애들은 다 알았을거임..ㅋ

그리고 또또

사랑합니다 에밀리♡

에밀리는.....우리반 엄마였져 ㅋㅋㅋ

결국 한달을.....-_-버티진 못했지만

코치님들 덕분에 견딜 수 있었습니다 ^^



--

아 자꾸 왜 말이 새죠?!;;;

정말 제가 하고자 하는 말의 핵심은



박코치님 의심하지마세요 ^^



그냥 따라가세요

그럼 되더랍니다

제가 그런 의심 없이 따라 갔었더라면 더 빨리 입이 트였을 겁니다 ^^

죽어도 안나올줄 알았던 영어가

술술 나오더랍니다

유창하진 않죠 당연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제가 하고자 하는 말은 다 합니다.

그리고 심지어 초반엔 유창하게 들립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발음이 좋거든요.

하하하하하하-_-;;;;

그냥 제가 단어를 많이 모를뿐..ㅋㅋㅋㅋ
이런건 따로 공부하면 되는거구요 ㅋㅋㅋ

아 뭔가 더 드라마틱하게

저의 상황을 표현 하고 싶은데
ㅋㅋㅋ

여하튼

영어로 '말'이 하고싶은거면 여기서 시작 하세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심지어 제가 더 잘합니다 여기서 말은.

영문과다니다 온 애나, 한국에서 그래마 가르치다 온 학원선생님보다 더요..

당연히 지식이 얕은건 어쩔 수 없고요 ㅋㅋ

그래마도 뭐 그냥 ㅋㅋ요즘은 그래도 신경 많이 써서

말하려고 해요 그래도 그래마 공부하고있으니깐>_<ㅋㅋㅋ

하지만

말은 제가 더 잘해요

확실함.


과연 처음부터 잘 했을까요?

350반 조미영님의 첫 원어민 인터뷰

첨부파일
a_focus.jpg

목록보기

추천 수정하기 삭제하기

의견달기(1)

송익주
2015-02-14
읽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