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상담신청

훈련후기

 

게시판읽기
답답노트 challenge
작성자
윤여원
조회
115
추천
0

배우고 숙제하고 시험보고, 학원에서 하는 기본적인 틀에서만 그만큼만 박코치에서 했다면 박코치를 선택하지 않았다. 주변에서 들어왔던 이야기는
기존에 배워왔던 방식과 다르게 또 빠르게 배울 수 있을 것이라 했다. 그 중 하나가 답답노트이다. 박코치를 접하기 전의 나는 주어지는 영어단어책
을 주입식에 익숙해져 달달 외웠었다. 그런데 박코치를 오고 나서 직접 말해보고 실질적으로 부족하다 느끼는 것, 모르는 단어를 찾아 적고 외우는 것을
배웠다. 내가 모르는 것이 뭘지 또 몰랐던 게 뭔지 깨달으면서 적는 단어는 누군가가 천편일률적으로 적어놓은 토익 단어보다 유익했고 또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어서 쉽게 기억할 수 있었다.
2개월 간 박코치어학원의 수업을 들으면서 느꼈던 것은 확실히 다른 학원과 다르다는 것이다. 무조건 외우기만 한다면 우리는 과거에 학교에서 배웠던
수학 공식, 시험을 위해서 벼락치기로 외웠던 암기 과목을 공부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생각한다. 배운 것을 직접 써보고 내것으로 만드는 것,
일회용으로 영어를 배우는 사람을 제외한다면 당연히 필요한 방법일 것이다. 짧지 않는 라바 과정을 지나면서 체력관리로 고생을 하기도 했지만 주말마다 보는 미드에서 아는 단어들이 등장할 때 또 그걸 기억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을 때 박코치어학원 선택을 잘했다 싶었다. 기억력이 좋지 않은 내가 이렇게 기억을 하고 그 단어의 감정까지 기억한다는 것은 최소한 다른 학원과는 비교할 수 없는 세심한 커리큘럼이 있다고 언급하고 싶다.
학원을 선택하기 전, 시간과 돈 또 미래에 대한 걱정들 등 다양한 이유로 이 후기를 읽으면서 걱정을 하고 했을 것이다. 나또한 적지 않은 시간괴 돈을 투자해야 하는데 따르는 결과가 실망적일까 박코치어학원의 후기를 여러 번 읽었다.
그런 같은 고민을 하는 분들에게 말히고 싶다.
영어에 대한 열정이 있는 사람, 새로운 것에 열린 마음으로 적극적으로 임할 자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박코치 어학원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
무엇이든 받아들일 용기와 체력 혹은 포기하지 않을 정신을 가지고 온다면 이미 완벽하게 학원의 시스템과 맞을 수 있는 조건을 충족했다.
망설이지 말고 미래의 나를 위해 6개월만 투자해보는 것도 큰 경험이 될 것이다.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 글작성

추천 답변하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의견달기(0)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