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상담신청

영어정복 후기

 

게시판읽기
미국에 대학온 유학생이 4학년 학사를 마친 학생보다 제가 영어를 잘한다고 표현했답니다....ㅋㅋ
작성자
하나님의 걸작
조회
3,399
추천
0

안녕하세요 코치선생님..ㅋㅋ 선생님께 메일 보내는게 얼마마인지...ㅡㅡ;;;

죄송하기도 하네요..ㅋㅋ 저를 기억하시겠죠?  몇년전에 연극영화과 학생이고 선생님께 엄청나게 열심히(??) 배웠던..ㅋㅋ

지금 이렇게 오랜만에 메일 보내는건 다시한번 선생님께 대한 고마움 때문이에용....

 

제가 선생님께 배우고 열심히 공부한지 벌써 5년 정도 됐네요..지금 제 나이가 27이 되었어요..

그런데 이제서야 미국이라는 땅을 밟고 왔어용..ㅋㅋ 원래 유학갈때나 가게될줄 알았는데..

미국에 사는 친척형이 결혼한다면서 친척들한테 연락이 왔더라구요..

그래서 친척분들이 사촌중에 OO이가 조금...영어를 하니까 같이 가자고 하셔서 가게되었어용..ㅋㅋ

 

어른분들께서 제 영어를 들어본적 없으셔서 걱정도 많이 되구 영어를 혼자 열심히 해왔지만 정작 미국을 가려니 긴장이 많이 되더라구요..ㅋ

많이들 기대두 하시구.....그리고 특히 미국에 사는 사촌형들은 단 한번도 만난적없는 미국2세라서 한국어도 엄청나게 못한다고 그러구..

그래서 모든걸 제가 다 해야된다는 걱정이 많았어요...ㅋㅋ하지만 선생님께 배운거 생각하며 제가 열심히 공부한걸 가지고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으로 가게되었어용..ㅋㅋ 결혼하는 사촌형은 하버드까지 졸업한 수제이구

동생은 보스턴을 졸업했다구 해서 더욱더 긴장이 되더라구요..ㅋㅋ

 

그렇게 걱정을 뒤로한채 미국을 도착했습니다. 입국심사부터 무섭게 몰아붙이는 미국인들이 참 싫더라구요..ㅋㅋㅋ

그렇게 한번도 보지못한 사촌형들과 첫만남을 가지게 되었는데

 엄청나게 어색한 분위기가 한국어로 어색하게 "안녕하세요 "라고 하는 형들을 보며

저도 입이 떨어지질 않더라구요..ㅋㅋ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이틀째 결혼식이 되었습니다. 그때 외국애들하고 말해보려고

말도 걸구 그랬는데 캐나다에서 온 Mark라는 친구를 만났는데 대화를 하다보니 그 친구가 미국어디에서 공부했어요?라고 물어보더라구요..

그래서 이번이 처음 온거라고 했더니 그런데 어떻게 발음이 외국에서 산것 처럼 좋냐고 하더라구요..ㅋㅋ 그래서 너무나도 기분이 좋았구.

조금씩 자신감이 붙기 시작했답니다. 

 

결혼식후에 결혼한 사촌형과 형수님과 그리고 친척어른들과함께 같은 차를 타고 가고있는데.

형수는 중국계라서 한국어를 단 한마디도 못하더라구요...그래서 어색하게 앉아있다가 형수가 영어로 말을 걸길래

대답을 했더니 사촌형이 옆에서 "엉? 영어 할줄 아네 "라고 말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연습한 대로 말을했더니

사촌형이 "영어 무지하게 잘하네, 왜 이제까지 말안하거야? 라고 하더라구요..ㅋㅋ 

그제서야 사촌형도 공부 어떻게 했냐고

물어보더라구요..ㅋㅋ 그래서 한국에서 혼자 했다고 하니까. 엄청나게 놀라더라구요..ㅋㅋ

그래서 제가 공부한 방법을 얘기했더니 대단하다고 하더라구요..ㅋㅋ

 

그때부터 급속도로 친해지기 시작했답니다. 저도 대화가 통하니까 신나서 계~~~속 말걸구 대화하구

그래서 어색한것도 사라지고 자연스럽게 가족처럼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ㅋㅋ

사촌형이 자기 친구들한테 소개할때마다 얘는 미국에 처음온 앤데 영어 무지하게 잘한다고 소개를 하더라구요..ㅡㅡ;;

많이 민망했지만 너무 기분좋았구 그럴때마다 선생님이 생각났습니다. 

선생님한테 배우지 않았다면 이번에 가게되더라두

Hi, nice to meet you, good bye만 하고 돌아올뻔했어요..ㅋㅋ 

 

그렇게 친해지고 나서 큰아버지가 사촌형한테

OO이의 영어실력이 어떻냐고 물어보니까 형이 대답하기를. 

 

"그냥 외국인들이 구사하는 Normal English라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미국에 대학온 유학생이 4학년 학사를 마친 학생보다 제가 영어를 잘한다고 표현했답니다....ㅋㅋㅋㅋ

그게 예의상 한말인진 몰라두 엄청나게 기분이 좋았답니다. ㅋㅋ

사촌형의 어머니인 큰어머니한테도 쟤 영어는 Awesome이라고 표현했구요..ㅋㅋ

다들 친구들 만날때마다 저한테 하는 소리가 "영어 잘하신다면서요? " 이거였어요..ㅋㅋㅋ

사촌형이 자랑을 많이 했나봐요..ㅋㅋ 

 

제가 영어를 정말로 많이 잘한다고는 생각하지 안아요..

하지만 사촌형의 말대로 미국에 처음 온 애가 대화가 된다는것에 대해서 많이 놀라는것 같았어요..

그리고 발음도 실제 미국애들이 쓰는 연음과 발음을 쓰니까 거기서도 많이 놀라구....

제가 프렌즈 10시즌을 통째로 다 외웠다고 하니까 형하고 형수가 너무나도 신기해하구 좋아하더라구요..ㅋㅋ

그래서 직접 프렌즈 대사도 날려주고...ㅋㅋㅋ 많이들 좋아했어요..ㅋㅋ

 

제가 너무나도 기쁘고 흥분되서 말을 좀 많이 한거 같네요...선생님 메일 읽을 시간도 없으실텐데..ㅋㅋ

꼭 다녀와서 선생님께 메일 쓰고 싶어서 도착하구 한잠자고 일어나자마자 쓰는거에요..ㅋㅋ

그렇게 미국에서 13일 정도 있다가 왔어요...ㅋㅋ 그런데 저한테 13일이 영어 공부 한 3,4년 한것같은 성과를 올렸답니다.

 

선생님께서 강조하시는 그릇을 만들어 놓으니까 몇일 대화하니 그 그릇이 완성되는 듯한 느낌을 받았어용..ㅋㅋ

계속 더 있고 싶은 마음을 뒤로하고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더욱더 열정이 생기구 정말로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이 더 많이 생겼습니다. 

 

정말로 선생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저 같이 공부싫어하는 애한테 영어라는것을

가르켜주신 선생님께... 너무나도 감사드립니다. 꼭 찾아뵈야 되는데 선생님도 너무 바쁘시구 ㅋㅋㅋ

하지만 꼭 찾아뵐게용..ㅋㅋ 감사한다는 말로도 너무나도 부족합니다. 하지만 이 말밖엔 없네요.ㅋㅋ

너무너무너무나도 감사합니다. 평생 잊지 않고 더욱더 노력하겠습니다. ㅋㅋ

 

더욱더 건강하시구요 늘..행복하세요...빠이~~~^^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 글작성
추천 수정하기 삭제하기

Commend(0)

훈련 바로가기

  • 쿠폰등록
  • 원격지원
  • 0502-801-7931,0502-801-7932
  • 1:1상담바로가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오시는길